현대가, 16일 회동 없어…변중석 여사 제사 정주영과 합쳐
상태바
현대가, 16일 회동 없어…변중석 여사 제사 정주영과 합쳐
  • 전은정 기자 eunsjr@cstimes.com
  • 기사출고 2020년 08월 15일 17시 52분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 변중석 여사와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

[컨슈머타임스 전은정 기자] 범현대가 가족들은 오는 16일 변중석 여사의 13주기에 별도 제사를 지내지 않는다. 정주영 전 현대그룹 회장의 제사와 부인인 변중석 여사의 제사를 합쳐 지난 3월에 모셨다.

현대가는 변 여사 제사를 2014년까지 청운동 자택에서 지내다가 2015년부터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의 한남동 집으로 옮겼으나, 지난해부터 다시 청운동 자택에서 지냈었다.

재계의 한 관계자는 "변 여사의 제사를 3월 정주영 회장 19주기 제사 때 함께 지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