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수출대국, 코로나 쇼크에 3월 수출 일제히 감소
상태바
10대 수출대국, 코로나 쇼크에 3월 수출 일제히 감소
  •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 기사출고 2020년 05월 31일 14시 01분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코로나19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선언됐던 지난 3월 미국·중국 등 세계 10대 수출대국의 수출이 일제히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무역기구(WTO)에 따르면 지난 3월 10대 수출대국의 상품수출액은 전년 같은 달과 비교해 일제히 줄어들었다.

세계 최대 수출국인 중국의 3월 수출액은 1851억46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6% 감소했다. 2위 미국은 1345억800만 달러로 전년 같은 달보다 9.3% 쪼그라들었다.

세계 6위인 한국의 수출액은 463억5300만달러로 줄어 1년 전 대비 1.4% 감소하는 데 그쳤다. 10대 수출국 중에는 감소 폭이 가장 작았다.

우리나라를 비롯한 아시아 국가들은 상대적으로 타격이 덜해 상대적 순위가 상승했다.

세계 4위로 올라선 일본의 3월 수출액은 590억5300만 달러로 1년 전보다 8.9% 감소했다. 홍콩은 445억3100만달러로 4.7% 감소하는 데 그쳐 세계 7위로 올라섰다.

유럽 국가들은 타격이 심했다. 세계 3위 수출대국 독일의 3월 수출액은 1206억8000만 달러로 9.8%, 5위 네덜란드는 576억4900만 달러로 9.1%씩 급감했다.

확진자와 사망자가 폭증한 프랑스와 이탈리아는 수출 감소세가 더욱 가팔랐다. 프랑스는 423억9400만 달러로 17.9%, 이탈리아는 397억5700만달러로 15.3%씩 쪼그라들었다.

이에 따라 10대 수출대국 중 네덜란드의 순위는 4위에서 5위로, 프랑스와 이탈리아는 6위와 8위에서 각각 8위와 9위로 밀려났다.

10위는 멕시코가 차지했다. 멕시코의 3월 수출액은 384억500만 달러로 1.6% 줄어드는 데 그쳤다. 영국의 3월 수출액은 356억6900만달러로 전년 동월보다 20.5% 급감해 11위로 밀려났다.

WTO는 4월 이후 미국·유럽 등 주요국 봉쇄조치의 영향으로 수출액이 더욱 급감할 것으로 내다봤다. 우리나라의 4월 수출액은 365억5000만달러로 전년동월대비 25.1% 감소한 것으로 집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