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테이 적정 임대료?…국민 절반 “월 30만~50만원”

[컨슈머타임스 김수정 기자] 국민들이 적당하다고 여기는 뉴스테이(기업형임대주택)의 월 임대료는 월 30만~50만원 수준으로 조사됐다.

11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작년 11월 수도권과 부산, 대구 등 4대 광역시에 거주하는 30~50대 세대주와 배우자 1000명을 상대로 설문을 실시한 결과 뉴스테이에 적당하다고 여기는 월 임대료 수준을 묻는 질문에 ‘30만~50만원을 선택한 응답자는 48.8%로 집계됐다.

이어 30만원 미만(33.0%), 50만~70만원(15.6%) 등 순으로 응답자가 많았다.

보증금 수준은 1억5000만원 이상(32.2%)이 가장 많았다. 이어 1억~1억5000만원(29.5%), 5000만~1억원(28.2%) 등으로 나타났다.

현재 뉴스테이 평균 임대 보증금은 9000만원이며 월 임대료는 40만원 수준이다.

응답자의 31%는 뉴스테이 입주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현재 전세나 월세 등을 살고 있는 임차 가구는 47.5%가, 자가 가구의 23.7%가 각각 뉴스테이 입주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45.4%는 뉴스테이에 호감이 있다고 답했고 29.2%는 보통, 25.4%는 비호감이라고 응답했다. 뉴스테이 도입 1년 차인 2015년에 비해 호감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10.3% 포인트 많아졌다.

비호감으로 답한 254명에게 그 이유를 묻자 ‘일반적으로 월세 거주를 선호하지 않아서’(54.7%), ‘임대주택 전반에 대한 부정적 인식 때문’(19.7%) 등으로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