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빅데이터 활용 감염병 확산방지’ 국제협력 본격화

[컨슈머타임스 안은혜 기자] KT(회장 황창규)는 빅데이터를 활용한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국제협력을 본격화한다고 11일 밝혔다.

글로벌 파트너십 강화를 위해 KT는 ‘유엔 글로벌 콤팩트’(UNGC)의 ‘리드 컴퍼니’(LEAD Company)에 가입했다.

리드 컴퍼니는 UNGC의 9000개 이상의 가입 기업을 대표해 글로벌 이슈∙선진 사례를 발굴하는 리더십 기구다.

세계 각국 비즈니스 리더들의 지속가능개발목표(SDGs, 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달성을 촉진하는 한편 이를 위한 유엔 산하기구, 기업, 정부, 비정부단체(NGO) 등의 협력을 주도하고 있다. 현재 KT를 포함해 40여 개 기업이 가입돼 있다.

KT는 이번에 리드 컴퍼니에 가입함으로써 전 세계 130여 개국에 걸친 UNGC의 지역 네트워크를 활용해 로밍 빅데이터를 활용한 감염병 확산 방지 프로젝트 협력의 기틀을 마련했다.

또한 UNGC 주관 행사 등에서 이니셔티브를 통한 리더십 발의, 리드 컴퍼니 간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보건 분야의 이슈를 끌어갈 수 있게 됐다.

앞서 KT는 지난해 11월 질병관리본부와 미래창조과학부의 시범사업에서 휴대폰 로밍 정보를 활용해 해외 여행객의 입출국 정보를 보건당국에 제공해 감염병의 확산을 방지하는 ‘스마트검역정보시스템’을 구축했다.

이번 글로벌 파트너십 강화와 더불어 KT는 스마트검역정보시스템의 해외 적용에도 앞장설 계획이다. 이미 주변국인 중국과 일본의 통신사들과 협력을 통한 시스템 구축을 검토 중이며, 각 나라의 보건 당국과도 적극 협조해 나간다는 목표다.

KT 홍보실장 윤종진 전무는 “지난해 9월 KT와 UNGC 간 MOU 체결 후 긴밀한 협력을 통해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으며, 국내 모델의 글로벌 적용을 위해 UNGC 지역 네트워크 협조가 중요하다”며 “KT의 ICT 기술로 인류의 지속 가능한 미래를 만들어 나가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