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취해 난동’ 한화 3남 김동선, 한화건설 떠나기로

[컨슈머타임스 김수정 기자] 술에 취한 상태로 난동을 부려 물의를 빚은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삼남 김동선씨가 한화건설 사의를 표명했다.

10일 한화그룹에 따르면 김씨는 전날 변호사를 통해 한화건설 명예를 실추한 것에 대해 임직원에게 사과의 뜻을 전하며 사의를 밝혔다.

김씨는 2014년 한화건설에 입사해 신성장전략팀장으로 근무해왔다.

한화건설은 김씨에 대한 사표 수리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김씨는 지난 5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주점에서 술에 취해 종업원 2명을 때리고 경찰순찰차를 파손한 혐의로 구속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