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D램 가격, 2달 만에 39% 급등…1분기 30% 더 오를 듯

[컨슈머타임스 서순현 기자] 한국 수출 주력 품목인 반도체 D램 가격이 치솟으면서 글로벌 D램 시장 점유율 1∙2위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실적발표를 앞두고 함박웃음을 짓고 있다.

5일 시장조사업체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D램 가격 판단의 기준이 되는 ‘PC용 D램 DDR3 4GB 모듈’의 최근 계약가격이 25달러를 넘어섰다. 이는 작년 11월 평균계약가격(18달러)과 비교해 2 달 사이에 약 39% 급등한 수준이다.

D램익스체인지는 이번 1분기에 PC D램 평균계약가격이 30% 이상 더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서버용 D램은 같은 기간 25~30%의 가격 상승폭을 기록할 것으로 점쳐졌다. 스마트폰 등에 쓰이는 모바일용 D램은 10~15%의 가격 상승이 기대된다.

반도체업계 관계자는 “D램 모듈의 대세는 DDR3에서 DDR4로 전환했고 용량도 4GB에서 8GB로 커지고 있으나 가격은 여러 제품이 동조화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최고 30%가량 가격 상승세가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은 유효하다”고 말했다.

D램 시장에서 삼성전자는 50%, SK하이닉스는 25% 안팎의 점유율을 확보하고 있다. 4분기에서 1분기로 전환하는 시기에 가격이 급등함에 따라 양사의 실적이 크게 호전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오는 6일 발표하는 2016년 4분기 잠정실적에서 반도체 부문에서만 4조5000억원 안팎의 영업이익을 낸 것으로 전해진다. 이는 전년 동기(2조8000억원)과 비교해 약 60% 증가한 수치다.

SK하이닉스도 작년 4분기에 1조2000억~1조3800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린 것으로 추정된다. SK하이닉스의 분기 실적도 직전 분기(7200억원)와 비교해 50% 가까이 늘어난 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