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DMZ, 세계유산 남북 공동등재 힘 쏟는다

김재훈 press@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11월 20일 오전 9시 31분

1.jpg
[컨슈머타임스 김재훈 기자] 비무장지대(DMZ)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에 정부가 힘을 쏟는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19일(현지시간) 유네스코 문화장관회의가 열린 프랑스 파리 유네스코 본부에서 오드레 아줄레 유네스코 사무총장과 양자 회담을 가졌다.

박 장관은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를 상징하는 DMZ가 남북 공동으로 세계유산에 등재된다는 것은 유네스코 정신에도 부합한다"고 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아줄레 총장은 "유엔총회 때 문재인 대통령이 DMZ가 분단이 아니라 평화를 상징할 수 있다고 말한 것에 대해 동의한다"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구체적인 계획들에 대해 협의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한국의 갯벌과 가야고분군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에 대해서도 협조를 요청하는가 하면 한국과 유네스코의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지난 9월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DMZ를 국제평화지대로 만들자고 제안하며 남북 공동으로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추진하겠다고 밝혔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