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우리은행, 고객 중심의 성과평가제도 개편

이연경 기자 lyk3650@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11월 18일 오후 4시 1분

PHOTO_20191118153441.jpg

[컨슈머타임스 이연경 기자] 우리은행은 18일 성과평가제도(KPI)를 고객 중심으로 전면 개편하는 혁신방안을 선언했다.

이번 KPI제도 전면개편은 독일 DLF 사태를 거치면서 일어난 자성의 목소리를 반영해 고객 신뢰를 조기에 회복하고, 기존의 외형 위주 영업에서 고객중심, 내실위주 영업으로 은행의 체질을 탈바꿈하겠다는 의지를 반영했다.

2020년도 영업점 KPI 혁신안의 주요 개편방안은 먼저 기존 24개 평가지표를 10개로 대폭 축소해, 영업점 부담을 덜고 지점별 특성에 맞는 자율영업이 가능하도록 한다.

다음으로 고객 수익률, 고객케어(Care) 등 고객 지표의 배점을 대폭 확대하고 가장 비중이 큰 수익성 지표부분은 종전에 별도로 운영했던 비이자이익 지표를 폐지해 조정 RAR(위험조정이익)로 단일화한다.

마지막으로 KPI 목표도 반기에서 연간기준으로 부여해 단기실적보다는 꾸준한 고객기반 확대가 더 우대받는 방향으로 개선한다.

손태승 우리은행장은 이날 KPI와 조직개편 방향을 직접 밝히면서 "모두가 공감은 하지만 실행에 주저했던 과제들을 지금 바꾸지 않으면 혁신의 기회는 다시 오지 않을 것"이라며 "직원 모두가 한마음으로 변화와 혁신의 주인공이 되자"고 강조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