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부동산 '단타족', 5년간 챙긴 차익 23조 달해

장건주 기자 gun@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10월 29일 오전 8시 25분
PCM20190423000118990_P4.jpg
[컨슈머타임스 장건주 기자] 2013년부터 2017년까지 5년 동안 부동산 단타족이 챙긴 매매차익이 총 23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단타족이란 부동산 보유 기간이 3년 이내인 경우를 말한다.

29일 국세청이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제출한 '2013∼2017년 보유 기간별 부동산 양도소득세 신고현황'을 보면 보유 기간 3년 이내인 부동산 거래 건수가 2013년 11만8286건에서 2017년 20만5898건으로 74% 늘었다.

이들 거래에 따른 양도소득은 2013년 2조2330억원에서 2017년 6조7708억원으로 무려 203% 치솟았다. 같은 기간 보유한 지 3년을 넘지 않은 부동산을 처분해 얻은 양도소득은 모두 22조9812억원에 달했다.

특히 초단타 매매가 두드러졌다. 매입한 지 1년 이상∼2년 미만 사이의 부동산을 매도한 건수가 2013년 3만2592건에서 2017년 7만8454건으로 141% 급증했고, 양도소득은 같은 기간 6100억원에서 2조4631억원으로 304%나 불어났다. 이 기간 총 8조2293억원에 이른다.

연도별로는 2013년 6100억원, 2014년 1조115억원, 2015년 1조9092억원, 2016년 2조2355억원, 2017년 2조4631억원 등으로 지속적으로 불어났다.

김두관 의원은 "거주 목적이 아닌 단기 투자 목적의 부동산 단타족들 때문에 주택가격이 급등하는 등 주택시장에 혼란을 부추기고 있다"며 "이들을 대상으로 다운계약서 작성, 분양권 불법 거래 등이 이뤄지고 있는지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