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한항공, 美 보잉사와 운항승무원 교육훈련 위탁계약 연장

조규상 기자 joec0415@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10월 17일 오전 9시 43분
▲ 윤병일 대한항공 운항훈련원장(오른쪽)과 앤드류 최 보잉 글로벌 러닝 부문 전무
▲ 윤병일 대한항공 운항훈련원장(오른쪽)과 앤드류 최 보잉 글로벌 러닝 부문 전무
[컨슈머타임스 조규상 기자] 대한항공은 미국 보잉사와의 자사 운항승무원 교육훈련 위탁 계약을 2025년까지 연장한다.

대한항공은 16일 성남 서울공항에서 진행중인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ADEX)에서 보잉사와의 운항승무원 교육훈련 위탁을 2025년까지 연장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 내용은 대한항공이 보유한 보잉 기종 항공기 운항승무원 2000여명의 정기훈련과 양성훈련을 보잉사 소속 모의비행훈련장치(시뮬레이터) 전문교관에게 위탁하는 것이다. 지난 1999년 세계 최고 권위의 운항훈련 전문업체에 위탁을 시작해 올해로 20년째를 맞고 있다.

이번 계약 연장으로 대한항공은 보잉사의 최신 훈련 프로그램을 제공 받으며 교육훈련 협업을 지속해 절대 안전 운항체제를 더욱 공고히 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대한항공은 보잉사의 항공기 디지털 항법장치 프로그램 '젭슨(Jeppensen)' 이용계약 10년 연장도 함께 서명했다.

한편 대한항공은 지난 2016년 자사 운항훈련센터를 인천 영종도로 신축 이전하여 보잉사와 공동 운영 중이다. 운항훈련센터 내에는 미 연방항공국(FAA)을 비롯한 세계 항공 당국에서 승인한 최고 단계의 첨단 시뮬레이터가 구비돼 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