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성생명 등 대기업 보험사, 내부 계열사 '운용일감 몰아주기' 심각

조규상 기자 joec0415@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10월 16일 오전 8시 55분
314047_281610_3609.jpeg
[컨슈머타임스 조규상 기자] 대기업 계열 보험회사가 자산운용 퇴직연금 부동산관리용역의 대부분을 계열사에 위탁해 '일감 몰아주기'라는 사회적 비난이 확산되고 있다.

국회 정무위원회 정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2019년 8월 현재 23개 생명보험사, 손해보험사의 계열사 위탁운용액은 전체 운용액의 84%로 나타났다.

2016년 대비 계열사의 위탁운용액이 증가한 22개 회사 중 13개 회사가 2016년 대비 계열사 위탁운용 비율이 증가했다.

이 같은 현상은 특히 이른바 '총수 있는 대규모기업집단', 즉 재벌 계열 보험사에서 두드러졌다.

업계 1위인 삼성생명의 경우 총 운용액 166조 여원 중 149조4000억원(전체의 90%)을 삼성자산운용 등에 위탁하고 있었다. 업계 2위 한화생명 역시 118조3000억원 중 107조3000억원(전체의 91%)을 한화자산운용에게 맡기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정 의원은 "재벌 계열 금융회사의 일감 몰아주기는 소비자들의 권리를 침해하고 총수 일가 재산을 불리거나 부를 편법적으로 대물림하는 수단으로 악용 될 수 있다"며 "대표적인 불공정 거래행위로 꼽힌다"고 지적했다.

이어 "계열사에 편중된 자산운용 위탁은 수익률 하락을 불러 보험회사의 건전성을 악화시키는 원인이 되고, 한 계열사의 유동성 문제가 손쉽게 다른 계열사로 전이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