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테크놀로지, 우즈벡 국영 철도회사 지분 자회사에 출자

장건주 기자 gun@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10월 14일 오후 4시 41분
[컨슈머타임스 장건주 기자] 한국테크놀로지는 우즈베키스탄 국영 냉장 철도회사 YO'LREFTRANS(욜레프트랜스) 주식을 현물 출자해 자회사 대우조선해양건설의 유상증자에 참여한다고 14일 공시했다.

대우조선해양건설이 실시하는 유상증자는 총 300만주 150억원 규모다.

한국테크놀로지는 지난 4일 글로벌익스프레스로부터 인수한 약 107억원 상당의 욜레프트랜스 주식 720만924주(지분율 32.9%)를 현물 출자한다. 나머지 금액 약 43억원은 추가 출자를 통해 유증에 100% 참여할 예정이다.

욜레프트랜스는 우즈베키스탄 철도청 산하 국영 철도기업이다. 러시아, 구 독립국가연합(CIS) 및 유럽 전 지역을 대상으로 냉장 철도 물류 사업을 진행한다. 본사는 타슈켄트 인근으로 약 10만 평 부지에 열차 약 2000량, 기지창, 정비창 등을 보유하고 있다.

한국테크놀로지는 지난 2008년 관계사(32.9%) 및 국내 유력은행(14.1%)과 협력해 욜레프트랜스 지분 47%를 사들였고, 이번 유증 참여로 보유 지분 전체를 대우조선해양건설에 넘기게 됐다.

한국테크놀로지는 지분 출자를 계기로 향후 자회사 대우조선해양건설을 통한 우즈베키스탄 등 해외 건설 진출을 가속화 할 방침이다.

회사는 이번 유증 참여를 통해 그룹사 지배구조 강화, 대우조선해양건설의 재무 구조 개선 등도 함께 추진한다.

한국테크놀로지가 대우조선해양건설의 지분 41.02%를 확보하게 되고, 나머지 약 59%는 한국테크놀로지가 67%의 지분을 가진 한국인베스트먼트뱅크가 보유하게 돼 지배구조가 강화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대우조선해양건설이 우즈벡 국영 철도회사의 지분을 직접 보유한 한국의 중견 건설 회사가 된 만큼 우즈베키스탄 등 신규 해외 수주에도 청신호가 켜질 것"이라며 "현재 현지 상하수도 등 토목 공사 수주를 위해 협상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업 다각화 및 재무 구조 개선을 위해 유상증자에 참여하게 됐다"며 "부채비율을 크게 하락시키고, 신용등급을 개선하는 등 재무적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