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주담대 누르니 2년간 마이너스 통장 9조원 폭증

조규상 기자 joec0415@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10월 13일 오전 11시 21분
PCM20180823000227990_P4.jpg
[컨슈머타임스 조규상 기자] 연이은 부동산 대책으로 주택담보대출 규제가 강화되면서 마이너스 통장에 의한 대출액이 9조원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국토교통부와 금융감독원이 김상훈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제출한 '한도대출(마이너스 통장) 현황'자료에 따르면 마이너스 통장은 2017년 6월 373만 계좌 41조원에서, 2019년 6월 407만 계좌 50조1000억원으로 2년새 무려 34만 계좌(9.1%), 9조1000억원(22.2%) 가량 증가했다.

마이너스통장은 신용한도가 정해진 상태에서 약정기간 동안 필요할 때마다 돈을 빌려 쓰는 방식이다. 대출금액이 확정되지 않은 불확실성으로 인해 통상 일반 신용대출에 비해 금리가 높다.

직전 2년인 2015년 6월~2017년 6월간 마이너스 통장 잔액은 37조원에서 41조원으로 4조원(10.8%) 증가했고, 계좌수는 375만건에서 373만건으로 오히려 2만건 감소했다.

김 의원은 "최근 2년간 마이너스 통장 개설 및 잔액은 이례적이라 할만큼 가파르게 증가한 셈"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 출범이후 2017년 6.19 및 8.2부동산 대책, 2018년 9.13대책 등을 거치면서 주택담보대출 규제강화에 따른 풍선효과로 분석된다"며 "주택담보대출을 누르니, 마이너스 통장과 같은 다른 수단의 대출이 증가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이너스 통장의 규모가 증가하면서 신용대출 연체에도 변화가 생겼다. 2017년 6월~2019년 6월까지 신용대출 연체율은 0.52%에서 0.50%로 낮아졌으나, 연체잔액은 5870억원에서 6951억원으로 1081억원 증가했다. 2015년 6월~2017년 6월까지는 연체잔액이 6990억원에서 5870억원으로 오히려 1120억원 감소했었다.

김 의원은 "부동산 투기과열을 완화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실수요자의 내집 마련 기회까지 침해해서는 곤란하다"며 "정부의 담보대출 규제가 오히려 금리부담이 더 높은 신용대출을 권장함으로서 서민의 내집 마련 부담만 가중시키고 있는 셈"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미래소득에 대한 보장이 있고 실거주 요건이 충족된다면 LTV, DTI비율을 선별적으로 열어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