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추석연휴 서울 지하철·버스 막차 연장

전은정 기자 eunsjr@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9월 08일 오후 4시 3분

PYH2018092608690001300_P2.jpg
[컨슈머타임스 전은정 기자] 서울시는 교통량이 늘어나는 추석을 맞아 특별교통대책을 시행하기로 했다.

버스는 기차역과 터미널 앞의 버스 차고지 방면 정류소 정차 시간을 기준으로 오전 2시까지 운행한다.

올빼미버스 9개 노선과 심야 전용 택시 3천100여대는 연휴 기간 내내 정상 운행한다.

성묘객을 위해 13, 14일 시립묘지를 경유하는 4개 시내버스의 운행 횟수를 늘린다.

용미리로 가는 774번, 망우리로 가는 201, 262, 270번이 대상이다.

10∼15일 서울에서 출발하는 고속·시외버스 역시 운행 횟수를 하루 평균 1천166회씩 늘린다. 만차 기준 하루 수송 가능 인원은 평소보다 4만여명 늘어난 13만여명이다.

고속도로 버스전용 차로 운영은 확대 시행한다.

평소 오전 7시부터 오후 9시까지인 경부고속도로 한남IC∼신탄진IC 구간의 버스전용 차로는 11∼15일 오전 7시부터 다음날 오전 1시까지 운영한다.

시는 연휴 기간 불법 주정차를 일삼는 '얌체족'도 단속한다.

기차역과 터미널 등 상습 위반 지역은 물론 소방시설, 어린이·노인 보호구역도 집중적으로 단속에 나설 방침이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