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옥철' 서울지하철 9호선 3년내 36량 늘린다

전은정 기자 eunsjr@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9월 08일 오후 12시 33분
PYH2016092706160006000_P2.jpg
[컨슈머타임스 전은정 기자] 최악의 혼잡으로 '지옥철'이라는 오명이 붙은 서울 지하철 9호선 열차가 더 늘어난다.

8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최근 '9호선 혼잡도 개선을 위한 전동차 증편 추진계획'을 세웠다.

2022년까지 열차 6량짜리 6편성을 더해 총 36량을 증편하는 것이 이 계획의 주요 내용이다. 예산 450억원 정도가 들어갈 것으로 추정된다.

서울시는 9호선 증편으로 최악의 혼잡도를 개선하고 대곡소사선, 신림경전철, 위례신사선, 신분당선 연장선, 신안산선 등 앞으로 9호선에서 환승할 수 있는 신설 노선의 미래 수요에 대응할 방침이다. 지하철 열차는 통상 제작에만 2년가량 소요되고 실제 투입까지는 4년 넘게 걸리는 만큼 이 기간을 고려해 미리 추진해야 한다는 것이 서울시의 판단이다. 황보연 실장은 "예산 편성 시급성에 대한 이견이 있지만 서울시는 시민들의 교통 편의를 위해 실기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이라며 올해 예산 편성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9호선은 지난해 12월 삼전역∼중앙보훈병원역 3단계 개통 이후 일 수요가 58만명에서 66만명으로 늘어 혼잡이 더욱 심해졌다. 출근 시간대 혼잡도는 급행 기준 172%로 서울 전체 지하철 중 가장 높다. 혼잡도는 열차 1량에 승객이 160명일 때를 100%로 보고 계산한다. 가령 240명이 타고 있으면 150%다. 1∼8호선 중에는 2호선 170.3%, 4호선 159.7%, 7호선 155.9% 등이 높은 편이다.

서울시는 새로 추진할 증편 작업과 별개로 현재 9호선 모든 편성을 6량으로 늘리는 중이다. 현재 급행은 6량이고 일반은 6량 또는 4량이다. 1편성에 8량 이상인 대부분인 다른 호선들보다 열차 수가 적은 편이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