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유류세 인하 종료 직후 주유소 3곳 중 1곳 기름값 올려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9월 02일 오후 8시 44분

주유.jpg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유류세 인하가 종료되자 마자 전국 주유소의 36%가 휘발유 가격을 인상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소비자단체 에너지석유시장감시단에 따르면 전국 1만1448개 주유소 가운데 4142개(36.18%)가 1일부터 가격을 올렸다.

이번 유류세 환원으로 생기는 휘발윳값 인상분은 ℓ당 최대 58원인데 이보다 가격을 더 많이 인상한 주유소는 전체의 6% 정도였다.

정유 4사 중에서는 GS칼텍스 주유소의 42%가 휘발유 가격을 인상해 인상한 주유소가 가장 많았다. 서울 지역에서는 주유소의 56%가 이날 휘발유 가격을 올렸다.

에너지석유시장감시단은 "유류세 인상 첫날은 주유소 재고 물량이 소진되기 이전인 주유소가 다수일 것이고 하루 동안 국제 유가의 상승세가 반영되지 않는다"며 "직영주유소 전체와 자영주유소 일부만 가격을 인상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내릴 때는 천천히 내리고 올릴 때는 빨리 올리는 비대칭이 발견됐다"고 지적했다.

감시단에 따르면 유류세 인하 첫날이었던 지난해 11월 6일에는 전국 주유소의 25%만 휘발유 가격을 내렸다. 서울 지역은 같은 날 주유소의 52%가 가격을 인하했다.

다만 유류세 인하 전날인 작년 11월 5일에 대비해 유류세 인하 종료 첫날인 1일 휘발유 가격은 ℓ당 181원 하락해 장기적으로는 소비자 부담을 덜어주는 효과가 있었다는 평가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