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카드 사용실적, 상반기도 상승세…온라인결제 증가 영향

송가영 기자 songgy0116@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9월 02일 오후 4시 41분
C0A8CA3C00000154792343840000344B_P4.jpeg
[컨슈머타임스 송가영 기자] 올해 상반기 카드 사용실적이 상승세를 유지했다.

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상반기중 지급결제동향 통계에 따르면 올해 1~6월 신용‧체크카드 등 지급카드 이용액은 하루 평균 2조5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8% 증가했다.

신용카드 사용액은 일 평균 1조9000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 대비 5.7% 증가했고 체크카드 사용액은 일 평균 5000억원으로 6.2% 늘었다.

신용카드 중에서는 개인 신용카드 사용액이 7.4% 증가해 법인카드 대비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개인 신용카드의 소비유형별 이용실적을 보면 온라인쇼핑 등 전자상거래 및 통신판매가 전년 동기 대비 23.0% 늘었고 건강보험 적용 대상 확대로 의료 및 보건 분야 결제는 9.0% 증가했다.

방과후학교 수업료 등 초중교교 학부모의 부담 교육비를 올해부터 카드로 납부할 수 있게 되면서 교육 부문 결제액도 7.7% 늘었다.

법인카드 이용실적은 일평균 0.1% 늘어난 4000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와 비슷한 수준이었다. 신용카드로 세금을 낼 때 적용되던 수수료 감면 혜택이 감독당국 행정지도로 사라진 후 법인의 국세 납부 유인이 줄어든 상황 탓이다.

기타 지급카드는 지역화폐 등의 사용확대로 일 평균 이용액이 젼년 동기 대비 84.3%증가한 22억원을 기록했다.

상반기 일 평균 결제 건수는 신용카드 3886만건, 체크카드는 2350만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8.7%, 5.3% 증가했다.

건당 결제금액은 신용카드가 4만1492원으로 3.7% 감소했고 체크카드는 2만2172원으로 1.3% 감소했다. 편의점, 대중교통 등의 카드 결제가 늘어난 영향이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