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금감원, CPA 시험 부정 의혹... 검찰 수사 의뢰

전은정 기자 eunsjr@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8월 28일 오후 10시 1분
AKR20180411043100008_01_i_20180411093005463.jpg
[컨슈머타임스 전은정 기자] 금융감독원이 지난 6월 치러진 올해 공인회계사(CPA) 2차 시험에서 제기된 부정출제 의혹을 일부 사실로 확인하고 부정출제 의혹을 받는 출제위원 A교수 등을 검찰에 수사의뢰 하기로 했다. 해당 문항 2개에 대해선 전원 정답 처리하기로 했다.

28일 금감원이 발표한 조사 결과를 보면 올해 CPA 2차시험 출제위원인 A교수가 출제장 입소 전 서울의 한 사립대에서 모의고사 문제를 낸 B교수에게 해당 모의고사 문제지를 휴대전화 카카오톡을 통해 직접 전달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의혹의 주된 내용은 회계감사 과목 문제 중 2개 문항이 서울 시내 한 사립대 CPA 시험 고시반의 모의고사 및 특강 내용과 거의 같았다는 것이었다. 특강을 진행한 사람은 그동안 회계감사 과목 출제위원으로 활동했지만 올해 시험에선 출제위원에서 빠진 B교수였다.

B교수는 전직 CPA 시험 출제위원이다. 이 대학에서 회계학을 가르치는 A교수와는 2018년 회계 관련 저서를 공동집필했다.

금감원은 모의고사와 CPA 시험에 각각 출제된 2개 문항 간 형식과 내용에서 동일·유사성이 인정됐다고 밝혔다. 하지만 출제위원인 A교수가 모의고사 문제지의 두 문항을 CPA 시험에 인용 출제했을 가능성에 대해선 금감원 조사만으로 확인하기 어려워 수사를 의뢰한다고 설명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