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현미 "기숙사형 청년주택 지속 확충"…지자체에 협력 당부

장건주 기자 gun@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8월 21일 오후 1시 30분
309629_277837_1906.jpg
[컨슈머타임스 장건주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21일 청년 주거안정을 위해 '기숙사형 청년주택' 등을 지속적으로 확충하겠다며 서울 자치구에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김 장관은 이날 서울 서대문구 대현동에 있는 기숙사형 청년주택 현장을 방문한 뒤 서울시 구청장 11명과 만나 청년 주거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그는 "작년 11월과 올해 5월 지방자치단체와의 간담회에서 발굴된 도심 부지 7곳이 행복주택 등으로 변신을 준비 중"이라며 "구청의 적극적 협조로 도심 청년의 주거비 부담이 줄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지자체가 청년 주거 안정에 협력해달라"고 요청했다.

아울러 김 장관은 정부-지자체 협력형 공공주택의 명칭으로 '메아리'를 제안했다.

그는 "메아리는 '국가와 청년의 외침에 대한 지자체의 응답'이란 의미를 갖고 있다"며 "동작구 주차공원 등 도심내 부지 7곳에 대한 사업을 조속히 추진하고 준공시 메아리라고 부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기숙사형 청년주택은 정부가 기존 주택을 매입·임차해 대학생에게 기숙사 수준의 싼 비용만으로 제공하는 사업이다.

지난 3월 1호(구로구 개봉동·145명)와 2호(성동구 사근동·21명)를 공급한데 이어 내달 3호(종로구 연지동·142명), 4호(종로구 연지동·48명), 5호(서대문구 대현동·48명)가 차례로 문을 연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