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부, 10월까지 건설현장 2500여곳 산재 예방 집중점검

장건주 기자 gun@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8월 19일 오후 4시 51분
AKR20181119049400052_01_i_P4.jpg
[컨슈머타임스 장건주 기자] 정부가 오는 10월까지 건설 현장에서 발생하는 산업재해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관계기관 합동으로 고강도 현장 점검을 실시한다.

120억원 이상 대규모 건설 현장 300여곳과 120억원 미만 중·소규모 건설 현장 2200여곳 등 모두 2500여곳이 대상이다.

대규모 건설 현장은 국토교통부가 나서 시공능력평가 상위 100위 기업 가운데 사고가 잦은 건설사 현장 300여곳을 대상으로 연말까지 불시·집중 점검을 실시한다.

중·소규모 건설 현장의 경우는 고용노동부가 추락사고 위험이 높은 사업장 2200여곳에 대해 집중 감독을 벌인다.

정부는 적발된 불량 사업장에 대해 엄격한 행정·사법 조치를 취한다는 방침이다.

올해 상반기 산재 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465명을 기록했고, 그중 건설업 사고 사망자가 절반을 차지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