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보험연구원 "고령 보험계약자 보험금 청구 간소화해야"

장건주 기자 gun@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8월 18일 오후 4시 53분
AKR20190816148600002_02_i_P2.jpg
[컨슈머타임스 장건주 기자] 인구 고령화로 인해 65세 이상 노인 보험계약자가 늘고 있지만 보험금 청구 절차는 여전히 복잡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보험연구원 오승연·이규성 연구원은 18일 '고령 보험계약자의 청구서비스 개선 과제' 보고서에서 "고령 보험계약자는 신체·정신적 노화로 보험금 청구과정에서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며 "고령 계약자의 청구 절차를 쉽고 편하게 간소화하고, 계약자와 수익자에게 청구와 관련된 정보를 주기적으로 제공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65세 이상 보험계약자의 비중은 2015년 7.6%에서 2017년 9.2%로 증가했다. 60∼64세 계약자 비중도 같은 기간 7.4%에서 8.8%로 늘었다. 그러나 정작 보험금을 청구할 때에는 신체적, 정신적 노화로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다.

본인이 직접 청구할 때는 보험증권과 주민등록증 등 실명확인증표를 준비해야 한다. 대리인이라면 보험증권과 함께 수령권자의 위임장, 보험금 청구권자의 인감증명서, 청구권자의 개인(신용)정보처리 동의서, 가족관계 확인서류, 대리인의 실명확인증표가 필요하다.

이때 고령자는 노환이나 입원 등으로 공적 서류 발급이 어렵고 신체 능력이 떨어져 의사소통이 잘 안 될 수 있다. 독거노인의 경우엔 연결이 잘 안 될 수 있다는 문제가 있다. 특히 치매에 걸렸을 때는 청구 의사 확인조차 쉽지 않다.

현재 보험사들은 치매 보험의 경우 치매로 진단받은 본인이 보험금을 청구하는 것이 어려운 현실을 반영해 '지정대리 청구 서비스 특약'에 가입하도록 권고하고 있는데, 독거노인의 경우 조건에 맞는 대리인을 선정하는 것 자체가 어렵다.

연구진은 "고령 보험계약자는 계속 늘어날 것"이라며 "소비자 보호 차원에서 고령자 청구능력 저하에 대응해 서비스를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본 사례를 참고해볼 때 보험사 직원의 정기 방문, 대리청구 등이 개선책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