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코퍼레이션, ICT부문 물적 분할해 '한국클라우드' 설립

전은정 기자 eunsjr@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8월 16일 오전 10시 51분
[컨슈머타임스 전은정 기자] 코스닥 상장사 한국코퍼레이션이 물적 분할을 통한 사업 구조 개편에 나섰다.

한국코퍼레이션은 16일 한국코퍼레이션 본사에서 임시이사회를 열고 기업가치 제고를 위한 ICT 부문의 '물적 분할'을 단행하고, 이를 위해 비상장법인인 한국클라우드(가칭)를 설립할 계획이라고 공시했다.

이번 물적 분할은 한국코퍼레이션이 그 동안 추진해온 ICT 분야 사업을 분할하는 것으로 신설되는 비상장법인 한국N클라우드(가칭)가 ICT분야의 사업을 맡게 된다. 다음 달 임시주주총회에서 최종확정 해 오는 11월 분할 등기 등 모든 과정을 마칠 계획이다.

이번 분할을 통해 △재무 및 사업 구조개선 △주 52시간제 시행에 따른 법적 문제 해소 △CRM 사업 분리를 통한 업무효율성 제고 △ 독립체산제 운영으로 기업가치 제고 등의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신설법인인 한국클라우드를 통해 한국코퍼레이션이 자체 개발한 채팅 상담 솔루션인 텔레톡(Tele-Talk)의 지능화 업그레이드를 추진과 더불어 글로벌 기업 컨택센터를 대상으로 공급 확대에 나서는 한편, 인공지능(A.I)기반의 챗봇 플랫폼 사업, 클라우드 기반 컨택센터 보급 등 사업 전문화 및 다각화를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기업가치 제고를 위해 ICT 부문 물적 분할을 실시하게 됐다."며 "회사의 재무 구조 개선과 사업영역 확장에 긍정적인 기여를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조만간 세계 최대의 IT기업인 아마존웹서비스(AWS)와 협력해 개발하고 있는 '클라우드 기반 컨택센터 솔루션'의 개발이 곧 완료될 예정"이라며 "이 솔루션은 신설 법인인 한국클라우드의 매출과 영업이익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코퍼레이션이 개발한 채팅 상담 솔루션 '텔레톡'과 AI기반 고객센터 '챗봇'은 카카오톡, 라인 등과 연계 서비스가 가능할 뿐만 아니라 상담원을 위한 각종 기능이 망라돼 있어 지자체 등 공공기관은 물론 기업 등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