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재인 대통령, 내일 개각 단행할 듯…조국 법무∙최기영 과기 유력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8월 08일 오후 9시 38분

282622_253216_3228.jpg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9일 7~8석의 장관급 인사를 교체하는 개각을 단행할 전망이다.

가장 큰 관심을 모았던 법무부 장관 후임으로는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확정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 전 수석이 법무부 장관으로 발탁된다면 윤석열 검찰총장,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 등 새로운 사정라인이 완성돼 검찰 개혁에 속도가 붙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으로는 최기영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를 발탁하는 것으로 가닥이 잡혔다.

유영민 현 장관의 내년 4월 총선 출마 문제와 더불어 최 교수가 반도체 및 인공지능(AI) 분야 전문가로 꼽힌다는 점이 결정적으로 작용했다는 후문이다.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으로는 김현수 전 차관의 기용이 점쳐진다. 여가부 장관 후임으로는 홍미영 전 인천 부평구청장이 유력하다.

장관급 인사 중에는 피우진 보훈처장이 교체 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관가에서는 박삼득 전쟁기념사업회 회장이 유력한 후보로 거론된다.

공석인 공정거래위원장 후보도 지명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조성욱 서울대 교수가 낙점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사의를 표명한 최종구 금융위원장을 대신해서는 은성수 수출입은행장이 발탁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의 후임으로는 민주언론시민연합 공동대표였던 한상혁 법무법인 정세 대표변호사가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표완수 시사인 대표의 기용 가능성도 동시에 흘러나오고 있다.

주미대사로 검증 받은 것으로 알려진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는 결국 고사의 뜻을 정부에 전달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