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찰, 양현석 전 YG엔터 대표 원정도박∙환치기 혐의 내사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8월 08일 오후 9시 9분

와이지.jpg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외국인 투자자 성접대 혐의로 입건된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이번에는 해외 원정도박 혐의로 조사를 받게 됐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양 전 대표가 해외에서 억대 원정 도박을 했다는 첩보를 전날 경찰청으로부터 받아 내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양 전 대표의 금융 관련 자료를 넘겨받아 수상한 자금 흐름이 있는지 들여다보고 있다.

경찰은 양 전 대표가 '환치기' 수법으로 돈을 해외로 빼돌려 도박자금으로 사용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환치기는 국내은행과 외국은행에 각각 계좌를 개설한 뒤 한 국가의 계좌에서 다른 국가의 계좌로 돈을 송금해 인출하는 방식이다.

앞서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달 양 전 대표를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양 전 대표는 2014년 서울의 한 고급식당에서 외국인 재력가를 접대하면서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원한 의혹을 받는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