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재용 부회장, 일본 규제 속 현장점검…온양·천안 사업장 방문

장건주 기자 gun@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8월 06일 오후 8시 5분
KakaoTalk_20190806_181923416_01.jpg
[컨슈머타임스 장건주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의 수출 규제 대응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현장점검에 나선 가운데 6일 첫 행선지로 충남 온양·천안사업장을 찾았다.

이 부회장은 반도체 부품 최고경영진과 대책회의를 열고 일본 수출 규제에 따른 대응 계획과 미래 경쟁력 강화 방안을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온양·천안사업장은 테스트와 패키징 등 이른바 반도체 후공정을 주로 담당하는 곳이다.

이 부회장이 기흥·화성·평택 등 반도체 전공정과 개발 등이 이뤄지던 사업장을 여러 차례 찾은 데 이어 후공정 사업장까지 방문한 것은 반도체 설계부터 출하까지 전 과정의 밸류체인을 모두 점검하고 챙기겠다는 의지가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이 부회장은 온양·천안 사업장을 시작으로 평택 메모리 반도체 생산라인과 기흥 시스템LSI, 파운드리 생산라인, 삼성디스플레이 탕정사업장 등을 방문할 예정이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