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승주 한화생명 사장, 신입사원들과 공감 토크쇼

장건주 기자 gun@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8월 02일 오전 8시 57분
(보도자료) 한화생명 여승주사장 신입사원들과 토크쇼 진행1.jpg
[컨슈머타임스 장건주 기자] "환경은 우리에게 끊임없이 변화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가장 중요한 변화 방향은 'Break the Frame' 입니다. 이제 막 회사생활을 시작하는 여러분들이 기존의 틀을 깨고 변화를 주도해 나가길 바랍니다."

여승주 한화생명 사장은 지난 1일 한화생명 연수원 라이프 파크 컨퍼런스홀에서 상반기 신입사원 35명을 대상으로 '공감 with CEO 토크 콘서트'를 열고 이같이 당부했다.

여승주 사장은 "기존 가치관의 개선 또는 보완이 아닌 시장을 완전 뒤엎는 발상의 전환"이라며 "작은 성취는 큰 성공을 만드는 원천이라며 꿈에 날짜를 넣어 목표를 만들고, 목표를 시간으로 나누어 계획을 세우라"고 말했다.

이어 "73년의 훌륭한 문화를 갖고 있는 한화생명에서 새롭게 시작하는 신입사원으로서 좋은 문화는 계승하고, 개선할 문화는 지금 이 순간부터 바꿔 나가자"고 말했다. 실천의 방법으로 '3실'을 강조하기도 했다. 형식이 아닌 '실용'을, 허세가 아닌 '실리'를, 방관이 아닌 '실행'을 당부했다.

공감 With CEO 토크 콘서트에서는 정해진 주제와 형식 없이 질문과 답변의 장도 펼쳐졌다. 신입사원들은 어떻게 하면 CEO가 될 수 있느냐는 다소 공격적인 질문에서부터 사장 취임 향후 5년간의 중장기 목표가 무엇인지 등 경영현안에 대한 질문 등 공세가 이어졌다.

한화생명 2019년 상반기 신입사원 35명은 한화생명 라이프 파크에서 총 8박 10일간의 입문과정을 이수했다. 입문과정을 마친 신입사원들은 지역단에 배치돼 3개월간 생명보험회사의 근간을 이루는 보험영업 현장체험에 나선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