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미래에셋생명, '미래를 보는 변액연금보험' 출시

장건주 기자 gun@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8월 01일 오전 9시 40분
0004270701_001_20190801093404840.jpg
[컨슈머타임스 장건주 기자] 미래에셋생명은 100세 시대 노후자금 마련의 기틀이 될 '미래를 보는 변액연금보험'을 출시했다.

이 상품은 원금 이상의 수익과 안정적 연금 수령을 동시에 기대하는 소비자들을 위해 최저 연금액을 보장하는 최저연금보증형을 도입했다. 미래에셋생명은 상품의 기획 단계인 지난 5월 변액연금 신상품 소비자 패널 조사를 실시했다. 당시 참가자 78%가 미보증형 대신 보증형을 선호한다고 응답한 바 있다.

최저연금보증형을 선택하면 시장상황이 좋을 때는 보다 높은 연금액을 수령하고, 좋지 않더라도 연 복리 1%를 적용한 최저보증종신연금을 보장받는다. 즉 시장 상황에 따라 펀드 수익률이 아무리 낮아져도 일정 금액을 보장받으면서 추가 실적을 기대할 수 있는 구조다.

90세 조기집중형을 통해 활동기에 더 많은 연금을 수령할 수 있는 것도 특징이다. 연금 개시부터 90세까지는 조기집중형태로 설계돼 경제활동이 활발한 시기에 더 많은 연금액을 지급한다. 이를 통해 평생 안정적 노후자금 보장과 함께 추가수익을 통한 유연한 자금 활용이 가능하다.

아울러 이 상품은 각종 수수료를 없애 한층 유연한 관리가 가능하다. 보험료 추가납입 및 연 4회 이내의 중도인출, 연 12회 펀드변경 모두 무료로 가능하다. 관련세법에서 정하는 요건에 부합하는 경우 보험차익에 대해서는 비과세 혜택도 얻을 수 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