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통일부 "NLL 넘어온 북한 선원 3명 전원 송환"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7월 29일 오전 11시 54분

북한.jpg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정부가 지난 27일 밤 동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와 예인 조치됐던 북한 선원 3명을 전원 송환한다.

통일부는 29일 "정부는 오늘 오후 동해 NLL 선상에서 북측 목선 및 선원 3명 전원을 자유의사에 따라 북측에 송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오전 8시 18분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관련 내용을 담은 대북통지문을 전달했으며 목선과 북측 선원들도 동해 NLL 수역으로 이미 출항했다고 전했다.

선원들은 이날 오후께 북측 수역으로 넘어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지난 27일 오후 10시 15분께 동해 NLL 북방 5.5㎞ 해상에서 감시체계에 길이 10m의 목선이 최초 포착됐다. 이 목선은 24분 뒤 2∼5노트 속도로 남쪽으로 이동하기 시작해 오후 11시 21분께 NLL을 넘었다.

군은 즉각 고속정과 특전 고속단정 등을 현장에 급파했고 인근에 있던 초계함도 우발적 상황에 대비해 차단 작전에 돌입했다. 선원들은 다음날 오전 2시17분께, 소형목선은 오전 5시30분께 강원도 양양지역 군항으로 이송 및 예인했다.

선원 3명 중 1명은 군복을 착용하고 있었다. 군 요원들은 이 선박에 접촉했을 당시 마스트에 '흰색수건'이 걸려 있는 모습도 목격했다.

그러나 선원들은 항로착오로 NLL을 넘었으며 '귀순의사는 없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