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KB금융, 상반기 순이익 1조8368억원…전년비 4.1%↓

조규상 기자 joec0415@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7월 18일 오후 4시 55분
303047_272240_5528.jpg
[컨슈머타임스 조규상 기자] KB금융그룹(회장 윤종규)은 올해 상반기 1조8368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시현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1조9150억원) 대비 4.1% 감소한 실적이다.

2분기 기준으로는 전 분기(8457억원) 대비 17.2% 증가한 9911억원의 순익을 기록했다.

KB금융 관계자는 "상반기 실적은 주식시장 부진에 따른 순수수료이익 감소와 작년 은행 명동사옥 매각이익(세후 약 830억원) 소멸 등의 영향으로 전년보다 4.1% 줄었으나 분기별 주요 일회성 요인을 제외한 경상적 기준으로는 작년과 유사한 실적"이라고 설명했다.

KB금융의 상반기 순이자이익은 4조549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8% 증가했다. 이는 은행의 여신성장 부진에도 대출평잔 증가와 계열사들의 이자이익 기여의 영향이다.

그룹의 2분기 순이자마진(NIM)은 1.96%로 은행 시장금리 하락과 카드 NIM 축소 등으로 전분기 대비 0.02%포인트 하락했다.

기타 영업손익은 금리하락에 따른 채권·수익증권 등 유가증권 관련 실적 개선으로 전년 동기 보다 678억원 늘어난 791억원을 기록했다. 반면 순수수료이익은 주식시장 부진으로 증권업수입수수료가 크게 감소하고 카드 가맹점수수료 인하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7.3% 감소한 1조1357억원에 그쳤다.

일반관리비는 지난 1분기 인식됐던 희망퇴직비용 영향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9.4% 증가한 3조8억원을, 신용손실충당금전입액도 여신성장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4.4% 늘어난 2938억원을 기록했다.

상반기 그룹 경비보상비율(CIR)은 52.1%를 기록했다. 대손비용률(Credit Cost)은 0.18%로 전년 동기와 동일한 수준이며, 일회성 대손충당금 환입을 제외한 경상적 기준으로도 0.23%를 보였다.

6월말 기준 총자산은 498조2000억원으로 전년 말 대비 3.9% 증가했다.

자산건전성도 개선됐다. 부실채권(NPL) 비율은 0.59%로 전년말 대비 0.02%포인트 개선됐고, 부실채권 커버리지 비율(NPL Coverage Ratio)은 132.8%로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했다.

그룹 BIS자기자본비율과 보통주자본비율은 순익 증가와 2분기 중 발행한 신종자본증권(약 4000억원) 등으로 1분기 대비 각각 0.18%포인트, 0.03%포인트 상승한 14.94%, 14.14%를 기록했다.

계열사별로는 국민은행의 당기순이익이 상반기 1조3051억원으로 전년 대비 3.7% 감소했다. KB증권 순이익은 1689억원으로 같은 기간 10.5% 증가했고, KB손해보험은 14.2% 감소한 1664억원을 기록했다. KB국민카드는 12.0% 감소한 1461억원의 순이익을 거뒀다. 이밖에 KB자산운용은 257억원, KB캐피탈은 639억원, KB생명보험은 165억원 등의 순이익을 거뒀다.

김기환 KB금융그룹 재무총괄임원은 "국내외 영업환경의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안전·우량자산 중심으로 질적성장을 도모하고 안정적 수익기반 확대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