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원랜드 채용청탁’ 권성동, 오늘 1심 선고…檢, 3년 구형

송가영 기자 songgy0116@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6월 24일 오전 10시 3분
PYH2019042912610001300_P4.jpg
[컨슈머타임스 송가영 기자] 강원랜드 취업 청탁 혐의를 받고 있는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의 1심 선고가 내려진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22부는 24일 오후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권 의원에 대한 선고공판을 진행한다.

권 의원은 지난 2012년 11월부터 2013년 4월까지 강원랜드 1·2차 교육생을 선발하는 과정에서 청탁한 대상자 10여명을 합격시키기 위해 면접 대상자나 최종합격자 선정을 방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은 지난달 13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권 의원에게 징역 3년을 구형했다. 권 의원의 고향친구이자 같은 혐의로 기소된 전 강원랜드 리조트 본부장 전모씨에게는 1년을 구형했다.

권 의원의 변호인은 채용 청탁을 받았다고 한 최흥집 전 강원랜드 사장의 증언 신빙성을 문제 삼으며 혐의를 부인했다.

최 전 사장은 지난달 11일 권 의원의7차 공판기일에 지역구 의원 9명 중 권 의원에게 강원랜드 현안에 대한 부탁을 제일 많이 했고 그 결과 실제 많은 도움을 받았다는 취지로 진술한바 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