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1분기 상가, 평균 투자 수익률 0.15%↓…수익형 부동산도 양극화

조규상 기자 joec0415@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6월 19일 오전 11시 18분
AKR20190619050500003_01_i_P2.jpg
[컨슈머타임스 조규상 기자] 거래절벽, 미분양 속출 등 주거용 부동산 시장의 약세는 지속되고 있다. 수익형 부동산 시장도 양극화 현상이 심화되고 있으며 공실의 위험이 줄지 않아 시장 분위기가 좋지 않다. 수익형 부동산의 대표적인 상품으로 불리는 상가도 수익률이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19일 상가정보연구소가 통계청 통계를 분석한 결과 2019년 1분기 상가 평균 투자 수익률은 1.54%로 지난 분기(1.69%) 대비 0.15%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2019년 1분기 투자수익률이 가장 많이 하락한 상가는 전분기 대비 0.25% 감소한 중대형 상가였으며, 소규모 상가(-0.22%)가 뒤를 이었다.

그러나 수익률이 증가한 상가도 있다. 2019년 1분기 집합상가건축물대장상의 주용도가 상가(제1,2종 근린생활시설, 판매시설, 운동시설, 위락시설)이고 건축연면적이 50% 이상이 임대되고 있는 집합건축물 투자수익률은 전분기(1.73%) 대비 0.04% 상승한 1.77%로 나타났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최근 젠트리피케이션, 공실률 증가 등의 이유로 상가 시장의 분위기가 좋지 않다. 투자 수익률도 하락하고 있어 당분간 반등의 여력이 없다”며 “상가 시장도 상권이 좋은 곳에 위치한 상가만이 잘 되는 양극화 시장이 되어가고 있어 상가 투자를 앞두고 있다면 상권조사와 주변 상가 시세, 공실률 등의 조사가 선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