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64회 현충일 추념식 文 발언 “김원봉은 광복군 뿌리”

김백송 기자 song2kb@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6월 07일 오전 10시 0분
▲ 분향하는 문재인 대통령
▲ 분향하는 문재인 대통령
[컨슈머타임스 김백송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6일 일본 강점기 조선의용대를 이끈 항일 무장독립투쟁가 약산 김원봉(1898∼1958)을 언급하며 “임시정부가 좌우합작을 이뤄 광복군을 창설했다”, “광복 후 대한민국 국군창설의 뿌리가 됐다” 등의 평가를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추념사에서 “사회를 보수와 진보, 이분법적으로 나눌 수 있는 시대는 지났다”며 이념 대립을 강력히 비판했지만, 역설적으로 이날 추념사를 계기로 김원봉을 둘러싼 여야의 이념논쟁에 불이 붙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일각에서 나오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국립서울현충원에서 거행된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추념사를 하던 도중 김원봉의 이름을 거론했다.

문 대통령은 “1945년 일본이 항복하기까지 마지막 5년 임시정부는 중국 충칭에서 좌우합작을 이뤘고, 광복군을 창설했다”며 “광복군에는 무정부주의세력 한국청년전지공작대에 이어 약산 김원봉 선생이 이끌던 조선의용대가 편입돼 마침내 민족의 독립운동역량을 집결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통합된 광복군 대원들의 불굴의 항쟁의지, 연합군과 함께 기른 군사적 역량은 광복 후 대한민국 국군창설의 뿌리가 되고, 나아가 한미동맹의 토대가 됐다”고 강조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을 만나 “애국 앞에서 이념의 문제나 정파의 문제를 뛰어 넘자는 것이 문 대통령 발언의 취지”라며 “발언을 문맥 그대로 이해해줬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 의열단원 박차정(왼쪽)과 의열단장 김원봉의 결혼사진
▲ 의열단원 박차정(왼쪽)과 의열단장 김원봉의 결혼사진

김원봉은 1919년 의열단을 조직해 국내 일제 수탈 기관 파괴와 요인암살 등 무정부주의 투쟁을 전개하다 1942년 광복군 부사령관에 취임했으며, 1944년 대한민국임시정부의 국무위원 및 군무부장도 지냈다.

그러나 1948년 월북한 이후 그해 8월 북한 최고인민회의 제1기 대의원이 됐고, 같은 해 9월 국가검열상에 오르는 등 ‘사회주의 성향 독립운동가’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원봉은 이처럼 북한 정권에서 고위직을 지낸 경력 탓에 그동안 보훈처의 국가유공자 선정 대상에서도 제외됐다.

다만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이 이날 김원봉의 ‘공적’을 거론함에 따라, 독립유공자 지정 논란이 다시 부상할 수 있으리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현행 독립유공자 서훈 기준으로는 북한 정권 수립에 기여한 인물에 대해서는 유공자 포상이 불가능 하지만 이날 문 대통령의 발언으로 논의 기류가 바뀔 수 있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였던 지난 2015년 8월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도 “광복 70주년을 맞아 약산 김원봉 선생에게 마음속으로나마 최고급의 독립유공자 훈장을 달아 드리고 술 한 잔을 바치고 싶다”고 언급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당시 글에서 “이제는 남북 간의 체제 경쟁이 끝났으니 독립유공자 포상에서 더 여유를 가져도 좋지 않을까”라며 “일제시대 독립운동은 독립운동대로 평가하고, 해방 후의 사회주의 활동은 별도로 평가하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항일의 역사를 바로 세우는 길이기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 해 7월에는 당직자들과 영화 ‘암살’을 관람한 뒤, 극 중 인물로 등장한 김원봉에 대해 “정말 치열하게 무장투쟁한 분인데, 해방 후에 북으로 갔다 얼마 있어 숙청됐다. 남에서도 북에서도 설 곳이 없었다”고 말한 바 있다.

다만 청와대 관계자는 ‘오늘 문 대통령의 발언이 김원봉에 대한 서훈 추서를 재추진하는 것으로 이어질 수 있나’라는 질문에는 “그건 별개의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