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그룹 빅스, 멤버 4명 재계약…라비 ‘따로 또 같이’

김재훈 press@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5월 24일 오후 1시 16분

AKR20190524048200005_01_i_P2.jpg
[컨슈머타임스 김재훈 기자] 6인조 그룹 빅스의 멤버 4인이 기존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을 맺었다.

젤리피쉬는 “멤버 레오, 켄, 홍빈, 혁 4명이 재계약을 했다”고 24일 밝혔다.

그러면서 “멤버 라비는 자신이 추구하는 음악 성향에 맞춰 독자 레이블을 설립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빅스 활동과 관련해서는 음악적인 협업을 이어갈 것이라는 게 소속사 측의 설명이다.

현재 군 복무 중인 다른 멤버 엔은 만기 전역 후 재계약에 대해 구체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다.

소속사와 거취를 정리한 이들은 올해 안에 국내외 팬들과 만남을 계획할 예정이다.

한편 빅스는 2012년 6인조로 데뷔한 뒤 ‘다칠 준비가 돼 있어’, ‘저주 인형’, ‘도원경’ 등 다수의 히트곡을 배출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