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BIFAN, 칸국제영화제 XR 컨퍼런스 참석‥“새로운 도약 시도”

김동역 기자 310903river@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5월 21일 오후 4시 7분
▲ <제23회 부체국제판타스틱영화제 공식 포스터>
▲ <제23회 부체국제판타스틱영화제 공식 포스터>
[컨슈머타임스 김동역 기자] 제23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이하 BIFAN)가 칸국제영화제 XR(확장 현실, eXtended Reality) 컨퍼런스에서 ‘ASIAN NEW WAVES IN VR CONTENT’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BIFAN은 지난 16일 칸국제영화제에서 개최된 XR 컨퍼런스에 참석하여 “영화제를 중심으로 한 이머시브 콘텐츠 제작 인프라 구축과 아시아의 VR 콘텐츠 제작 경향과 시장 동향”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 자리에는 중국의 SIF(Sandbox Immersive Festival)와 대만의 KFA(Kaohsiung Film Archive)이 함께했다. BIFAN은 지난달 1일 경기콘텐츠진흥원 광교비즈니스센터에서 SIF•KFA와 VR/AR(가상증강현실) 콘텐츠 발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바 있다. 

BIFAN은 올해 VR 프로그램의 규모와 내용 면에서 새로운 도약을 시도한다. VR 산업을 선도하는 세계적인 VR 큐레이터와 아티스트를 대거 초빙, 괄목할 만한 프로그램 ‘Beyond Reality’를 선보인다. 전 세계 VR 콘텐츠의 경향을 파악하고 그 흐름에 동참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네트워크의 중심이 될 예정이다. 

작품으로는 2018년 베니스국제영화제에서 ‘최고 VR 작품상’을 수상한 스피어스 3부작을 포함하여 활발한 작품활동을 선보이고 있는 프랑스의 제작사 Atlas V 특별전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 밖에도 올해 눈부신 성과를 이어가고 있는 대만의 작품들, 선댄스영화제 초청작 Emergence, SIF와 KFA 추천작 등 현시점에서 VR 성과를 보인 국내외 작품들을 초청하여 공개한다. VR 콘텐츠와 산업 발전을 위한 컨퍼런스도 갖는다. 

BIFAN 김종민 VR 프로그래머는 “세계적인 주목을 받고 있는 다수의 작품들을 통해 XR의 성과와 가능성을 확인함과 동시에 이제 현실 영역으로 넘어오고 있는 가상현실을 경험해 보길 바란다”고 밝혔다. 

제23회 BIFAN은 내달 27일부터 7월7일까지 11일간 부천시 일대에서 관객 및 영화인들과 함께한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