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치솟는 환율에 달러 ‘팔자’…달러예금 올 들어 11조 증발

장건주 기자 gun@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5월 16일 오후 2시 1분
image_readtop_2018_780789_1544756775.jpg
[컨슈머타임스 장건주 기자] 치솟는 환율에 올 들어 미국 달러화 예금에서 11조원 넘는 돈이 빠져나갔다. 기업들이 달러 강세 기조 속 환차익을 보기 위해 달러화를 내다팔면서다.

한국은행이 16일 발표한 ‘2019년 4월 중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을 보면 지난달 말 거주자 외화예금은 한 달 전보다 39억5000만달러(4조7000억원) 줄어든 632억달러(약 75조2000억원)였다. 이는 2016년 12월 말(589억1000만달러) 이후 가장 작은 수준이다.

미국 달러화 예금이 534억6000만달러로 31억2000만달러(약 3조7000억원) 줄어든 영향이 컸다. 지난해 말 633억달러를 기록했던 달러화 예금은 올해 들어 넉 달 동안 98억4000만달러(11조1660억원)가 빠져나갔다.

올 들어 환율이 크게 오르자 기업들이 달러화를 매도했고, 일부 기업이 달러화 예금을 인출해 차입금을 상환하면서 외화예금이 줄어든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말까지 달러당 1115.7원이었던 환율은 지난달 말 1168.2원까지 뛰었다.

엔화 예금은 기업 결제대금 지급 등에 따라 1억7000만달러 감소한 39억6000만달러로 나타났다. 유로화 예금(30억3000만달러)은 한 달 전보다 4억달러, 위안화 예금(11억5000만달러)도 1억달러 각각 감소했다. 영국 파운드화, 호주 달러화 등 기타 통화로 된 예금(16억달러)은 1억6000만달러 줄었다.

주체별로 보면 기업예금이 499억6000만달러로 36억4000만달러 감소했다. 이는 2016년 12월 말(410억3000억달러) 이후 최소 수준이다. 개인예금도 3억1000만달러 줄어든 132억4000만달러로 집계됐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