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유통기한 어기고 무허가 영업한 축산물 업소 16곳 ‘덜미’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5월 16일 오전 11시 36분

식약처.jpg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유통기한을 어기거나 허가 없이 영업한 축산물 업소가 덜미를 잡혔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가정의 달을 앞둔 3월 25일부터 5월 1일까지 축산물 생산업체 66곳을 점검한 결과 축산물 위생관리법을 위반한 16곳을 적발했다.

주요 위반내용은 △무허가 또는 무신고 영업(2곳) △유통기한 허위표시 또는 유통기한 경과제품 판매 등(3곳) △생산일지 또는 원료수불부(원료의 입고·출고·사용과 관련 의무적으로 작성해야 하는 서류) 미작성(5곳) 등입니다.

이번에 적발된 업체는 관할 지자체가 행정처분 등의 조치를 실시하고 지속적으로 개선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3월 25일부터 4월 12일까지 영업정지 행정처분을 받은 업체 24곳을 대상으로 행정처분 이행여부도 점검했다. 그 결과 영업정지 기간 중임에도 불구하고 영업을 이어간 식품제조∙가공업체 2곳이 꼬리를 밟혔다.

해당 위반업체에 대해서는 관할 지자체가 영업소 폐쇄 등의 행정처분을 실시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각 시기별로 소비가 증가하는 식품과 축산물을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업체에 대해 지도∙점검 등을 강화해 식품 안전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