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앤컴퍼니 대표 탈세혐의 고발…롯데카드 인수 어쩌나?

장건주 기자 gun@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5월 13일 오전 8시 48분
롯데카드.jpg
[컨슈머타임스 장건주 기자] 롯데카드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사모펀드(PEF) 한상원 한앤컴퍼니 대표이사가 탈세 혐의로 검찰에 고발되면서 변수가 생겼다.

13일 금융권에 따르면 KT 새 노조와 시민단체 ‘약탈경제반대행동’은 올해 3월 서울중앙지검에 황창규 회장 등 KT 고위 관계자들과 한 대표를 함께 고발했다.

이들은 황 회장 등이 2016년 10월께 한앤컴퍼니의 엔서치마케팅(현 플레이디)을 KT와 그 종속기업 나스미디어가 600억원에 인수하도록 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인수 가격이 공정가치보다 무려 424억여원이나 더 비싸다는 건데, 이로써 황 회장은 KT에 손해를 끼쳤고 한앤컴퍼니는 초과 이익에 대한 세금을 내지 않았다는 게 고발 이유다.

검찰은 이달 8일 고발인 조사를 함으로써 수사에 착수했다.

문제는 검찰 수사 결과와 법원의 판단에 따라 한앤컴퍼니에 대한 금융당국의 대주주 적격성 심사가 중단되는 데 이어 아예 인수 자체가 없던 일이 될 수도 있다는 점이다.

관련 법상 대주주는 최근 5년간 부실 금융기관의 최대 주주가 아니고 금융 관련 법령, 공정거래법, 조세범 처벌법,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으로 벌금형 이상의 처벌을 받은 사실이 없어야 한다.

다만 처벌 전력이 있더라도 금융당국이 그 수준을 경미하다고 본다면 대주주로 인정받을 수 있다.

롯데카드 노동조합은 한앤컴퍼니의 인수에 반대 입장을 밝히고 투쟁에 나설 것을 예고했다.

롯데카드 노조는 사내에 공고한 입장문에서 “한앤컴퍼니는 금융사를 운영한 경험이 없으며 경영 능력을 증명한 바도 없다”며 “이런 조직에 롯데카드가 매각된다면 밝은 미래를 전망하기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