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류현진, 7이닝 10K ‘3승’…강정호에 판정승

장건주 기자 gun@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4월 27일 오후 2시 25분
PAP20190427120701848_P4.jpg
[컨슈머타임스 장건주 기자]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강정호(32·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7년 만의 대결에서 판정승을 거두며 시즌 3승을 달성했다.

류현진은 2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피츠버그를 상대로 벌인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홈런 1개 포함 안타 8개를 맞고 2실점 했다.

류현진은 올 시즌 한 경기 최다인 삼진 10개를 낚았고, 볼넷은 1개도 주지 않았다.

류현진은 5번 타자 3루수로 출전한 강정호를 삼진(2회), 3루수 땅볼(4회)로 잡았다. 6회 세 번째 대결에선 컷 패스트볼을 던졌다가 강정호에게 좌전 안타를 허용했다.

4타수 1안타를 친 강정호는 3경기 연속 안타를 치면서 타격 감각을 끌어올렸다. 시즌 타율은 0.176이다.

류현진은 팀이 6-2로 앞선 8회 초 스콧 알렉산더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경기가 그대로 끝남에 따라 류현진은 시즌 3승(1패)째를 수확했다. 평균자책점은 3.10에서 2.96으로 낮아졌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