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진영, ‘세계랭킹 1위’ 자존심 하와이에서 지킨다

김재훈 press@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4월 16일 오전 8시 37분

301430_270923_2550.jpg
[컨슈머타임스 김재훈 기자] 고진영이 하와이에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연승에 도전한다.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를 수성할 수 있을지 골프 팬들의 비상한 관심을 받고 있다.

LPGA에 따르면 롯데 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이 17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주 카폴레이의 코올리나 골프클럽(파72·6397야드)에서 개막한다.

고진영이 세계 1위로 나서는 첫 대회다.

지난 3월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을 포함해 시즌 6개 대회에 출전한 그는 한 차례만 빼고 모두 ‘톱3’에 이름을 올리는 기염을 토하고 있다.

골프계 관계자는 “고진영의 컨디션이 그 어느 때보다 좋아 보인다”며 “연승을 통해 만만치 않은 내공을 증명할 때가 왔다”고 평가했다.

고진영 외에도 유소연, 전인지, 이미향, 최나연, 이정은6, 최혜진, 김지현, 조정민 등 한국 선수들이 대거 출전해 기량을 뽐낸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