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베이징 국제영화제 개막… ‘증인’ 등 한국 영화 5편 상영

전은정 기자 eunsjr@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4월 13일 오전 11시 2분
PCM20190125000142005_P4.jpg
[컨슈머타임스 전은정 기자] 올해 베이징(北京) 국제영화제에 한국 영화 5편이 포함돼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갈등 후 한중간 문화 교류의 회복 분위기를 보여줬다.

베이징 소식통에 따르면 제9회 베이징 국제영화제가 13일 베이징 시내에서 막을 올리며, 이번 영화제 기간에 한국영화 ‘증인’, ‘후쿠오카’, ‘곤지암’, ‘강변호텔’, ‘국가 부도의 날’이 상영된다.

사드 갈등이 한창이던 지난 2017년 베이징 영화제에는 한국 영화가 단 한 편도 초청되지 못했다가 지난해에는 7편의 한국 영화가 상영되는 등 한중간 영화 교류가 회복 기미를 보였다.

하지만 아직은 한국 영화가 중국에 정식으로 수입돼 일반 영화관에서 제대로 상영되지 못하는 등 넘어야 할 산이 많은 상황이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