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고가 건물 매입 논란’에 사퇴

최동훈 기자 cdhz@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3월 29일 오후 9시 17분
PHOTO_20190329211659.jpg
[컨슈머타임스 최동훈 기자]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고가 건물을 매입했다는 논란에 대해 책임지기 위해 대변인직에서 물러난다.

김 대변인은 29일 청와대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통해 “떠나려고 하니 출입기자들의 얼굴이 맨 먼저 떠오른다”고 밝혔다.

해당 건물 매입 건은 아내가 사전 상의없이 진행한 것으로 전혀 인지하지 못했었다고 해명했다.

김 대변인은 “내 집 마련에 대한 남편의 무능과 게으름, 집 살 기회가 생길 때마다 반복하는 결정 장애에 아내가 질려있었던 것”이라며 “(주택 매입 사실을) 알았을 때는 이미 되돌릴 수 없는 지경이었고 이 또한 내 탓”이라고 말했다.

앞서 전날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의 공직자 재산공개를 통해 김 대변인이 25억7000만원 상당 건물을 매입한 사실이 드러났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