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로페이 사용률 ‘참담’…카드 결제금액의 0.0003% 불과

조규상 기자 joec0415@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3월 06일 오전 8시 57분
PHOTO_2019030685645.jpg
[컨슈머타임스 조규상 기자] 서울시와 정부가 야심차게 추진한 ‘제로페이’의 결제 실적이 참담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종석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1월의 제로페이 결제실적은 8633건, 결제금액은 약 1억9949만원이었다.

이는 같은 달 국내 개인카드(신용·체크·선불) 결제 건수 15억6000만건의 0.0006%, 결제금액 58조1000억원의 0.0003%에 불과한 수치다.

지난달 말 기준 제로페이에 정식 등록한 가맹점이 4만6628개인 것을 고려하면 한 달 동안 가맹점당 거래실적이 0.19건, 4278원에 그친 것이다.

제로페이는 지난해 12월20일에 시행된 이후 일선 구청, 동사무소 공무원까지 총동원돼 수십억원 예산을 쏟아 부었음에도 참담한 결과를 낳았다.

제로페이는 소비자가 가맹점에서 물건을 살 때 간편결제 사업자 애플리케이션(앱)으로 가맹점 QR코드를 찍으면 소비자 계좌에서 판매자 계좌로 바로 돈이 이체되는 결제 방식이다. 서울시 등은 카드사 수수료, 부가통신업자(VAN사) 수수료 등 중간 단계를 줄여 판매자가 부담하는 결제 수수료가 줄어드는 장점을 내세웠다.

김종석 의원은 “제로페이는 정부가 카드 시장에 개입해서 민간기업과 경쟁하겠다는 발상으로 시작됐다”며 “가맹점 수만 늘리는 것이 아니라 소비자들이 제로페이를 이용할 실익이 있는가, 신용카드가 아닌 제로페이를 선택할 유인이 있는지가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