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토트넘 도르트문트] 손흥민, 챔피언스리그 첫 골 ‘양봉 본능’으로 쏜다

조규상 기자 joec0415@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2월 13일 오전 10시 46분
▲ 토트넘의 손흥민이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챔피언스리그 첫 골 사냥에 나선다.
▲ 토트넘의 손흥민이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챔피언스리그 첫 골 사냥에 나선다.
[컨슈머타임스 조규상 기자] 최근 리그 3경기 연속골로 예열을 마친 손흥민이 유독 좋은 기억이 많은 도르트문트전에서 챔피언스리그 첫 골 사냥에 나선다.

토트넘은 오는 1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스타디움에서 도르트문트(독일)와 2018~20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을 치른다.

토트넘의 주축 선수인 해리 케인과 델리 알리가 부상에서 회복해 훈련에는 참가했지만, 선발 투입 가능성은 희박하다. 결국 토트넘 입장에서는 최근 3경기 연속골을 기록 중인 손흥민의 발끝을 주목하고 있다.

특히 손흥민은 독일 분데스리가 시절부터 도르트문트에 유독 강해 도르트문트의 상징인 ‘꿀벌’을 빗대 ‘양봉업자’라는 별명이 붙어 관심이 집중된 상황이다. 손흥민은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개인 통산 10경기에서 8골을 넣었다. 지난 시즌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에서도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2골을 넣었다.

다만 손흥민은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의 폭발적인 득점력과는 달리 챔피언스리그에서는 아직 득점이 없다. 손흥민은 리그에서 20경기에서 11골을 터뜨리며 평균 124분당 1골을 넣고 있지만 챔피언스리그에서는 조별리그 6경기에 모두 출장(1경기 교체 출장)해 총 385분을 뛰고도 무득점에 도움만 2개 기록했을 뿐이다.

최근 물오른 골감각을 과시하고 있고 상대가 도르트문트라는 점에서 손흥민의 이번 시즌 챔피언스리그 첫 골에 대한 기대는 어느 때 보다 높아진 상황이다.

손흥민은 이 경기에서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선발 출장할 전망이다. 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요렌테와 투톱을 예상했고 영국 스포츠매체 ‘스포츠 몰’은 스리톱의 왼쪽 자리를 점쳤다.

손흥민은 13일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조별리그가 얼마나 어려웠는지 기억하는 상황에서 챔피언스리그 경기를 다시하게 돼 놀랍다”며 “상대팀에 신경 쓰고 싶진 않고 우리 자신에게 초점을 맞춰야 한다. 우리는 할 수 있다고 믿는다. 나는 준비됐고 우리팀 모두 준비됐다”고 각오를 밝혔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