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태안화력 사고로 숨진 故김용균 빈소 조문행렬

전은정 기자 eunsjr@cstimes.com 기사 출고: 2019년 02월 07일 오후 9시 55분
PYH2019020711570001300_P4.jpg
[컨슈머타임스 전은정 기자] 충남 태안화력에서 사고로 숨진 비정규직 노동자 고(故) 김용균 씨의 장례 첫날인 7일 김씨의 빈소에는 각계각층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7일 태안 화력발전소에서 일하다 숨진 비정규직 노동자 고(故) 김용균씨 빈소를 찾아 ‘위험의 외주화’ 방지 등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거듭 약속했다.

이 대표는 김용균 씨의 어머니 김미숙 씨에게 “당정이 종합대책을 마련해 아드님과 같은 일이 다신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대책위와도 수시로 대화해 문제 해결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이정미 정의당 대표도 빈소를 방문해 ‘김용균법’(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의 부족한 부분들을 보완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씨의 장례는 사고 약 60일 만인 이날부터 9일까지 사흘간 ‘민주사회장’으로 치러진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