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모털 엔진’ 오늘(5일) 개봉, 판타지 블록버스터를 완벽히 즐기는 관람포인트 셋

김종효 기자 phenomdark@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12월 05일 오전 9시 21분
mail_poster.jpg
[컨슈머타임스 김종효 기자] 영화 ‘모털 엔진’이 5일 전 세계 최초 IMAX로 개봉했다. 제작 단계부터 세계적인 관심을 불러일으켰던 ‘모털 엔진’ 개봉을 기념해 영화를 더욱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관람포인트 TOP 3를 짚어본다.


26_still01.jpg
26_still02.jpg
#1.  피터 잭슨 & 크리스찬 리버스 감독 
믿고 보는 판타지 거장과 비주얼 장인이 만들어낸 판타지 블록버스터
   
영화 ‘모털 엔진’(수입/배급: UPI 코리아)은 ‘반지의 제왕’, ‘호빗’ 시리즈로 세계적인 흥행 신드롬을 일으킨 판타지 거장 피터 잭슨 사단이 제작을 맡아 화제를 불러모았다. 

원작 소설 속 거대하고 독창적 세계관에 매료된 피터 잭슨은 판권을 구입하고 영화로 각색하는 작업부터 프리 프로덕션까지 직접 참여하며 수많은 공을 들였다. 앞선 자신의 다른 판타지 작품들보다도 더욱 방대한 스케일, 압도적 액션, 독창적 비주얼을 담아내 영화 팬들의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영화의 연출을 맡은 크리스찬 리버스 감독은 세계적인 시각효과 스튜디오 웨타 워크샵과 웨타 디지털 출신으로 ‘반지의 제왕’과 ‘호빗’ 시리즈의 시각효과를 담당했고, 영화 ‘킹콩’으로 아카데미 시상식 특수효과상을 수상한 비주얼 장인이다. 

2년여에 걸친 초대형 프로덕션을 거쳐 독창적인 상상력이 돋보이는 거대한 비주얼을 완성했고, 거장 피터 잭슨과 25년간 호흡을 맞추며 쌓아온 실력을 장편영화 데뷔작인 ‘모털 엔진’을 통해 완벽하게 발휘했다. 

피터 잭슨과 크리스찬 리버스가 완성한 ‘모털 엔진’은 새로운 세대를 위한 판타지 블록버스터의 시작을 알리며 또 한 번 흥행 신화를 일으킬 예정이다. 


26_still03.jpg
26_still04.jpg
#2. 거대한 스케일 & 독창적 비주얼
지금껏 본 적 없는 새로운 판타지 세계가 열린다
    
영화 ‘모털 엔진’은 거대한 상상력과 세계관을 완벽히 구현한 독창적인 비주얼로 관객들 눈을 사로잡는다. 

‘반지의 제왕’, ‘호빗’ 못지않은 현실감 있는 이미지들을 보여주기 위해 크리스찬 리버스 감독은 총 70개나 되는 실제 세트를 지어 더욱 과감하고 혁신적인 디자인으로 채워갔다. 

이로써 탄생한 다양한 도시의 모습들은 관객들에게 신선한 비주얼 충격을 전한다. 

움직이는 모든 것을 집어 삼키는 거대한 사냥꾼의 도시 ‘런던’을 비롯해 곤충 도시 ‘스커틀버트’, 숨겨진 공중 도시 ‘에어 헤이븐’, 동쪽 고원 ‘샨 구오’의 방패벽 등 거대한 스케일을 짐작하게 만든다. 


26_still05.jpg
26_still06.jpg
#3. ‘매드맥스’ + ‘설국열차’ = ‘모털 엔진’
질주하는 거대 도시들의 압도적 액션
   
영화 ‘모털 엔진’의 가장 중요한 무대이자 움직이는 모든 것을 집어 삼키는 사냥꾼의 도시 ‘런던’은 너비 1,500m, 길이 2,500m, 높이 1,000m에 달하는 거대한 규모를 자랑한다.

총 7개의 계급으로 나뉘어 있으며, 가장 하위 계급이 있는 내장이라는 곳에서 포획한 마을을 삼킨 에너지로 ‘런던’을 움직인다. 계급이 올라갈수록 더욱 밝고 화사하며 즐거운 분위기로 가장 꼭대기에는 런던의 최상위 계급이 살고 있어 영화 ‘설국 열차’와 비교된다. 

‘모털 엔진’은 특히 과감한 스케일의 액션 시퀀스를 선보인다. 

영화 초반에 거대 도시 런던이 육중한 본체로 작은 도시를 사냥하며 육지를 질주하는 액션 시퀀스가 등장하는데, 미래를 배경으로 하면서도 아날로그적인 액션의 쾌감을 선사한다. 

이 때문에 강렬한 액션이 돋보였던 영화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를 연상하게 만들어 영화가 선보일 육중하면서 강렬한, 관객들을 압도시킬 액션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고조시킨다. 


영화 ‘모털 엔진’은 60분 전쟁으로 지구가 멸망한 황폐해진 미래, 인류의 생존이 걸린 움직이는 도시들의 전쟁을 그린 판타지 블록버스터다. 거장 피터 잭슨과 그의 사단이 의기투합해 4년 만에 내놓은 신작이다. 

할리우드 차세대 기대주 헤라 힐마, 로버트 시한, ‘반지의 제왕’, ‘매트릭스’ 시리즈 휴고 위빙, ‘맨 인 더 다크’ 스티븐 랭, 할리우드에서 입지를 굳히고 있는 한국계 배우 지혜가 열연했다. 2D, IMAX 2D, 4DX, SUPER 4D, ATMOS 포맷으로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