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미 재무부, 국내 은행에 “대북제재 준수” 요청

조규상 기자 joec0415@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10월 12일 오후 10시 4분
▲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컨슈머타임스 조규상 기자] 미국 재무부가 지난달 남북 정상이 9·19 평양선언을 한 직후 국내 은행 7곳에 대북제재 준수를 요청한 것으로 드러났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12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미 재무부가 미국에 진출한 국내 은행들의 서울 본점에 지난달 20~21일 직접 연락해 컨퍼런스콜을 한 것으로 파악했다”고 밝혔다.

윤 원장에 따르면 재무부는 은행들에게 사전에 이메일을 보내 북한 관련 회의를 열 것을 제안했고 은행별 컨퍼런스콜을 순차적으로 실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재무부의 연락을 받은 국내 은행은 국책은행인 산업·기업은행과 시중은행인 국민·신한·농협·우리·하나은행이다.

재무부는 컨퍼런스콜을 통해 국내 은행들에 “아직 대북제재가 유효하니 위반하지 않길 바란다”고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국내 은행들은 대북제재를 충분히 숙지해 이행 중이고 앞으로도 이를 준수하겠다는 취지로 답변했다.

윤 원장은 “(국내 은행의 이 같은 설명에) 미국 측의 오해가 풀린 것으로 보고받았다”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