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토부, BMW 118d 추가 리콜 추진

최근 BMW 대규모 리콜 원인과 동일한 결함 발견

최동훈 기자 cdhz@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10월 12일 오후 1시 24분
PHOTO_20181012131553.jpg
[컨슈머타임스 최동훈 기자]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이 민관합동조사단의 BMW 화재조사 과정에서 추가리콜이 추진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민관합동조사단은 앞서 지난 9월 11일 BMW 준중형 해치백 118d 차량에서도 최근 BMW 대규모 리콜 사태 원인이 된 결함과 동일한 문제가 있음을 발견했다. 조사단은 당시 118d에서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 쿨러 내 침전물과 흡기다기관 천공현상 등 문제를 파악했다.

하지만 BMW는 이 차량을 리콜 대상에 포함시키지 않았다. 조사단은 BMW에 118d를 리콜대상에 제외시킨 사유를 묻고 필요할 경우 리콜대상에 포함시키는 등 조치를 검토하도록 요구했다.

조사단에 따르면 BMW는 이 같은 요구에 대해 지난 8일 추가리콜 의향을 표명했고 현재 내부검토 중이다. 국토부는 BMW로부터 시정계획서를 접수하는 대로 리콜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BMW는 사고 예방차원에서 화재위험이 낮은 차종도 포함해 대상차량, 차량대수, 시정방법 등 구체적인 제작결함 시정사항을 검토 중”이라며 “또 부품수급 계획 등을 감안해 리콜 개시 시기도 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추가 리콜로 BMW 화재 조사가 끝나는 것이 아니다”라며 “조사단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BMW가 주장하는 결함 외 흡기다기관 문제, 소프트웨어 등 다른 원인에 대해 철저하게 조사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