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필로폰 투약’ 배우 정석원 집행유예…“호기심, 일회성”

김재훈 기자 press@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10월 11일 오후 5시 20분

cats.jpg
[컨슈머타임스 김재훈 기자] 필로폰과 코카인을 투약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배우 정석원이 11일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 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8부(최병철 부장판사)는 이날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정석원에게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관련해 정석원은 올해 2월 초 호주 멜버른의 한 클럽에서 고등학교 동창 등 지인들과 함께 필로폰과 코카인을 투약했다.

그는 같은 달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던 중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재판부는 “마약류 관련 범죄는 개인의 육체와 정신을 피폐하게 만든다”며 “사회 전반에 부정적 영향을 주기 때문에 상응하는 처벌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다만 “피고인들이 마약류를 투약한 행위는 해외여행 중 호기심으로 한 일회성 행위로 보인다”며 “범행을 깊이 반성하고 있는 데다 마약 관련 범죄 전력이 없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덧붙였다.

함께 기소된 김모 씨 등 2명에게도 재판부는 같은 형을 선고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