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창동계올림픽, 619억원 흑자 기록…기념 재단 설립 협의 중

박준응 기자 pje@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10월 09일 오후 2시 47분

▲ 이희범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이 IOC 총회에서 보고하고 있다.
▲ 이희범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이 IOC 총회에서 보고하고 있다.

[컨슈머타임스 박준응 기자] 평창동계올림픽과 동계패럴림픽이 619억원의 흑자를 기록했다. 

이희범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은 9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제133차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총회서 최종 마무리 보고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이 위원장은 “IOC와 정부의 지원, 적극적인 기부, 후원사 유치, 지출 효율화를 통해 최소 5500만 달러(약 619억원)의 흑자를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잉여금은 IOC, 대한체육회, 강원도가 서명한 ‘개최도시협약서(45조)’에 따라 IOC와 대한체육회에 각각 잉여금의 20%가 배정된다. 나머지 60%는 조직위가 대한체육회와 협의해 체육진흥 목적으로 사용하게 된다. 

평창조직위는 잉여금으로 스포츠 진흥과 발전을 위해 평창동계올림픽 기념 재단을 설립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현재 정부, 강원도, 조직위가 재단 사업내용을 협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