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DGB금융, 10개월 만에 하이투자증권 인수 승인…“종합금융그룹 완성”

조규상 기자 joec0415@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09월 12일 오후 4시 39분
AKR20180912124500053_01_i.jpg
[컨슈머타임스 조규상 기자] DGB금융지주가 10개월 만에 하이투자증권에 대한 당국의 자회사 편입 승인을 받았다.

DGB금융지주는 12일 금융위원회로부터 하이투자증권 자회사 편입 및 현대선물 손자회사 편입을 각각 승인받았다고 밝혔다.

DGB금융은 지난해 11월 하이투자증권인수를 위해 대주주인 현대미포조선과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하고, 지난 3월까지 자회사 편입을 완료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박인규 전 회장 리스크 등으로 금융당국의 인수 승인이 이뤄지지 않고 있었다.

이번 하이투자증권 인수로 종합금융그룹으로 발돋움이 가능하게 됐다. DGB금융은 계열사로 DGB대구은행, DGB생명보험, DGB캐피탈, DGB자산운용, DGB유페이, DGB신용정보 등을 보유중이지만 은행을 제외하고 실적 견인을 이끌 수 있는 증권사가 없었다. 

하이투자증권은 총자산 6조2000억원, 자기자본 7354억원 규모의 중형 증권사다.

DGB금융은 앞으로 은행·증권 또는 은행·증권·보험 서비스를 한 영업점에서 제공하는 복합점포를 개설할 계획이다.

김태오 DGB금융 회장은 “하이투자증권 인수로 지방 금융그룹 최초로 종합금융그룹을 완성했다”며 “이번 증권사 편입이 그룹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성장 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